농부의 하루 | Posted by cosmoslike 2011.09.21 00:31

오래간만에

오랫만에 글을 남기네요. 
밭에는 배추, 무우가 쑥쑥 커가고, 오늘은 땅콩을 수확했습니다.
논에는 알곡이 누렇게 익어가고 있습니다.
저희집앞 밭(꿈이자라는뜰 실습밭)에는 허브를 모두 옮겨심었고, 집안 주변을 열심히 정리하고 있습니다. 
닭장을 지으려고, 오래된 축사를 철거하고 땅을 고르고.

여울이 낮잠 시간에는 빨간 고추를 좀 따고,
피망, 파프리카, 가지 등을 수확해서 학교생협이나, 여성농업인센터에 가져다 팝니다. 
여전히 풀도 열심히 메고 있는데, 별로 티는 안나고. ㅋㅋ

사진 몇장 올리고 싶은데, 카메라 케이블이 보이질 않네요.  
그냥 천천히 글 읽으시면서 상상하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요즘 가을하늘이 끝내줍니다. 
아침, 저녁, 아니 오후부터 바람이 차갑습니다. 
홍동은 나름 바다와 가까워서인지, 앞에 천이 있어서 인지... 겨울이 길고, 더 춥게 느껴지곤 합니다.
찬바람에 기분이 좋다가도, 올 겨울은 어떻게 보낼까, 집안에 나무난로를 하나 둘까,
벌써부터 마음은 겨울준비에 들어갑니다.

다음주에는 고구마도 좀 캐고, (엄니 말씀으로는 뭣이 다 파먹어서 하나도 먹을게 안남았다고 하셨지만 ㅋㅋ)
열무도 잘 자라고 있다니, 맘처럼 넉넉히 할머니보따리도 쌀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가 되네요.  
 
요즘 마을에서는 '땅에 뿌리박은 삶의 지혜' 라는 제목으로 '인문주간' 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듣고 싶은 강의는 많지만, 욕심부리지 않고 상황이 되는대로 공부하고 싶고요. 
나에게 있어 '땅에 뿌리박은 삶의 지혜'는 무엇일까 좀 곰곰히 생각해보아야 겠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추석 지나면서 컴퓨터를 자주 켜지 않게 되네요. 자주 소식 전하지 못해 죄송합니다. 
빠른 답변이 없더라도.. 너그러이 이해해주세요. 
순식간에 지나가버릴 가을! 만끽하는 매순간 되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09.21 10:48

    비밀댓글입니다

    •  댓글주소  수정/삭제 cosmoslike 2011.09.23 14:33 신고

      지영샘~
      직장생활하며 밥해먹기 정말 어렵지요? 게다가 학업까지 시작하셨다니... 충분히 이해가 갑니다. 혹시나 저희가 부족한 것은 어떤것이 있었을까... 생각도 해보게 되고요. 남편 문철도 많이 아쉬워하네요..

      대기자는 있으니 걱정마시고요. 이번 담주에 보내드리는 9월 두번째 보따리도 고추장이나 된장 등으로 바꿔 받으시기 원하면 그렇게 보내드릴께요. (일요일 전으로만 알려주시면 됩니다)
      그동안 큰 힘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담에 라파즈에서 한번 뵈어요~ 저희집에 놀러오셔도 좋고요~ 건강하세요. 아침저녁 바람이 쌀쌀하네요. 감기조심!
      고추장 등등 부탁은 언제라도 환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