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따금씩 논에서 찍은 사진들을 꺼내보면서

지나간 순간들을 되새겨 보려고 한다.


<1부. 논에서 보낸 우리 가족의 기록>


2011~2018

그 사이에 아이들은 많이 자랐고,

우리들은 조금 늙었다.


이어서 <2부, 기억하고 싶은 논의 빛깔> 과

<3부, 논농사의 재구성: 다른 시간, 같은 시기>를

차례로 정리할 예정이다.























이 사진은 아마도 민택기사진관이 찍은 사진을 다시 찍은 사진으로 기억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8.12.01 01:06

    문철군의 소식은 블러그를 통해 간간히 들어왔었네.
    참으로 행복해보이는 삶에 흐뭇해지더군..
    그런데 대한민국 의료환경에 뛰어들다니.. 더군다니 의료생협이라니.. 걱정이 몹시 들었다네..
    내가 아는 의료생협은 여러 비리의 온상이며, 그곳에 잘못 취직했다 나오지 못하고 노예처럼 일한다거나 몇년간의 건강보험 청구의 징벌적 환수로 수십억의 빛을 지고 생을 마감한 안타까운이도 보았던터라...
    그래서 찾아 보았지 홍성 우리마을 의료생협이라는곳을.. 눈에 불의 키고..
    아마도 우리나라에서 가장 이상적인 생협을 이끌어가는곳이 아닐까 생각이 들더군.. 좋은곳이라 참으로 다행이야..
    더군다나 문철군이 사무국장을 맡고 있다니.. 더더욱 이상적인 곳이 될거같더군..
    문철군이 하는일은 항상 희생이 기본요건이니 참.. 존경스럽네..
    내 멀지않은곳에 기거하고 있어 시간되면 함 놀러감세..
    우리 문철군이 힘들게 지은 마지막 쌀.... 함 먹어보고 싶었으나 가지고 있는 쌀이 몇년째 펫트병에서 줄지 않고 있는 실정이라 못시켰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