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논에서 논농사를 시작한지 삼년째. 첫해부터 홍동중학교 아이들과 함께 모내기를 해왔으니, 1학년때 모내기를 했던 친구가 올해는 3학년이 되어 모내기를 한 셈이네요. 갓골논에서 논배미와 함께 어린이집 아이들과 모내기를 할 때엔  그나마 이야기를 해주거나, 농요를 함께 부르면서 무언가 교감을 주고받는 느낌이 들곤 합니다. 그런데 중학교 아이들이 한꺼번에 백여명이 논에 들어와서 모내기를 하자면 정말 정신이 없습니다. 큰소리, 잔소리를 하는 것도 열심히 참아야하구요.

       해마다 아이들과 함께 모내기를 하면서, '이 아이들에게 모내기 경험은 어떤 의미가 있을까? 어떤 색깔의 추억일까?' 늘 궁금했습니다.  그런데 마침 '아무 말도 듣지못하고, 무작정 논에 들어가서 모내기체험만 하는 것은 별 의미가 없을 수 있다'라는 홍순명선생님의 말씀을 듣고보니, 그저 모내기하는 논을 내주는 것만으로는 뭔가 무책임하게 느껴지기도 하고해서 올해는 중학교 아이들에게 편지를 써보았습니다. 그 편지가 바로 아래에 있는 편지입니다. 뭘 하나라도 더 가르쳐야겠다는 생각은 아니었고요, 그저 아이들 마음에도 모한포기 더 심겨졌으면 하는 마음에 몇자 적어서 보냈습니다.

------------------------------------------------------------------------



모내기를 도와줄 홍동중학교 친구들에게

    안녕하세요, 털보입니다. 이번 주 수요일에 모내기하는 논을 돌보는 사람이지요. 아마도 오다가다 한두 번쯤은 만나본 적이 있을겁니다. 모내기에 앞서 매번 고맙다고, 이번에도 잘 부탁한다고 이야기하고 싶어 편지를 몇 자 적어 보냅니다. 재작년부터 손모내기를 시작했으니 올해로 벌써 삼년 째이군요. 첫 해에 이웃 논 아저씨들이 지나가다가 말씀하시길, 애들이 모를 내서 어디 농사가 되겠어? 하셨지요. 그런데 그 해 가을에 오히려 결실이 잘 맺은 논을 보시고는 젊은 학생들이 손모를 내서 그런지 농사가 참 잘 되었다고 하셨지요.  손모를 낸지 둘째 해, 그러니까 작년에는 수확량이 첫 해보다 더 늘어서 여느 논만큼 수확량이 나온데다가, 수율도 아주 좋았습니다. 수율이 좋다는 것은 알곡이 실했단 이야기지요. 즐겁고 고마운 일이었습니다.

    2, 3학년은 작년에 손모내기를 해 봤을 테고, 1학년 중에는 초등학교 때 해 본 친구도 있을 테고, 또 몇 명은 손모내기를 난생 처음 해보는 친구들도 있겠지요? 아무쪼록 먼저 해 본 친구들이 처음 하는 친구들을 도와서 즐겁게 모를 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못줄이라고 아시지요? 못줄이 넘어가려면 그 줄에 모가 마지막 한포기까지 다 심겨져야 넘어가는 것도 잘 아시겠구요. 혼자서 빨리한다고 일이 되는 게 아니라는 것을 손모내기처럼 잘 보여주는 농사일도 없을 것입니다. 예전에 기계가 없던 시절에 모내기는 온 동네 일꾼들이 다 모여야만 가능한 일이었지요. 마을사람들끼리 협동을 안할래야 안 할 수 없는 일이 바로 논농사였답니다. 요즘에야 기계가 있어서 빠르고 수월해졌지만요.



    백여명이 한 줄로 늘어서서 모내기를 하는 모습은 정말 장관이 아닐 수 없습니다. 감동적인 장면이지요. 해마다 그 모습을 볼 수 있어서 즐겁습니다. 지금은 잘 감이 안 오겠지만 먼 훗날에 이 장면을 뒤돌아보면, 아마도 왠만한 또래 친구들은 가지고 있지 않을 홍동중학교 친구들만의 남다른 추억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올 해도 친구들과 함께 웃고 떠들면서 신나고 즐겁게 모내기를 함께 하면 좋겠습니다. 올 해도 잘 부탁할게요~

+ 당부하고픈 몇 가지
1. 한 포기에는 더도 말고 더도 말고 딱 3대씩만 꼽아주세요.
2. 모심는 깊이는 쓰러지지 않고 바로 서 있을 만큼만 해서, 되도록 얕게 심어주세요.
3. 윗 논 논둑이 매우 약합니다. 논둑 중간을 밟고 올라가면 쉽게 허물어지지요. 모내기를 마치고 나올 때, 큰 걸음으로 한번에 논둑에 올라서서 조심조심 나와주세요.

 2013. 6. 4 털보 최문철

 

2013.5.18
달려라! 달려!
경운기로 논갈기

2013.6. 3
어린 모를 쓰다듬어 보았네.
한없이 여리고 또 보드랍구나.
살다보면 이 하늘하늘한 감촉이
생각날 때가 있겠지?

 

2013.6. 5
심자 심자~ 모를 심자~
이논에 모를 심자~
심자 심자~ 모를 심자~
얘들을 논에 심자~

 

얘들아, 모들아~ 부디 잘 자라주렴.
이 땅에 뿌리를 단단히 내리고!

 

 

할머니 보따리 | Posted by cosmoslike 2013.03.27 11:20

임은영 식구님이 남겨주신 글^^


마지막 할머니보따리가 배달되었다. 


처음 소농직거래로 회원제 보따리를택한 이유는 믿을만한 유기농 먹거리를 먹고싶다는 개인적 욕심에, 시골에서 정직하게 무농약으로 농사짓는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라는 약간의 명분이 더해진 것이었다.


그러나 일년 남짓한 시간동안 한달에 두번씩 배달온 할머니보따리로 밥상을 차려낸 그동안의 소회를 밝히자면 얼굴도 모르는 두분 할머니께 그저 감사한 마음이다. 결혼 6년차이지만 손으로 무치고 끓이고 하는 밥상이 조금은 서툰 나는 계절나물로 밥상차리는 즐거움을 알게 되었고, 인스턴트음식에 길들여진 남편도 소박하지만 건강한 집밥의 참맛을 조금씩 알게 되었다. 그리고 우리가 보내는 회비에 비해 늘 풍성히 받은것은 물론이고, 찌는듯한 여름 무더위에 자고나면 쑥쑥 자라나는 풀과 벌레들을 약을치지 않고 일일이 할머니들 손으로 뽑고, 잡고 하신다는 소식은 도시에서 편하게 유기농 먹자고 어르신들 고생시키는것같아 정말 몸둘바를 몰랐다. 내가 가졌던 약간의 그명분은 할머니들의 노고에 비해 얼마나 가볍고 빈약한 것이었는지...


아.. 그런데 70세가 넘으신 할머니 두분이 건강이 좋지 않으셔서 이제 한달에 두번씩 보따리 꾸리시기가 무리가 되시는 모양이었다. 오늘 결국 마지막보따리를 풀어가면서 다른때보다 더 그득그득 담아주시려는 할머니들 마음이 느껴져서 마음이 좀 뭉클했다. 보따리 편지에 할머니 두분 사진을 보며 혼자 나직이 인사해본다. 


할머니! 그동안 정말 감사했어요. 저희 세식구 그동안 덕분에 맛있고 건강한 집밥 해먹었답니다. 보내주셨던 깍두기랑 식혜는 정말 그리울거예요. 기회가 되면 홍동마을에 놀러갈게요. ^^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사진: 보따리 시작하던 2011년 3월에 찍은 사진. 서로 도닥이며 즐겁게 농사지으신 권정열, 김정자 할머니> 


 봄바람과 꽃샘추위가 번갈아 오가는 3월의 봄날입니다. 농부들은 밭에다 거름을 내고, 비닐하우스에선 고추, 가지, 파프리카 모종을 열심히 기르고 있습니다. 지난주에는 감자도 심었네요. 


 어느새 정말 마지막 할머니보따리를 보내드립니다. 만 2년을 뒤돌아보니, 힘든 기억도 있지만 빙그레 웃음이 나네요. 애호박 자라는 때를 기다려서 보따리 보낼 날을 정하면, 그 사이에 오이는 늙어서 노각이 되고, 날짜 맞춰 콩나물 키우다보니 10키로가 넘는 콩나물시루를 들고 따뜻한 아줌니댁 안방과 추운 엄니댁 방을 오갔던 일. 겨울에 보내려고 정성스레 찌고 말려 둔 감입차를 겨울에 펼쳐보니 벌레가 생겨 무용지물이 된 일. 와야 할 비가 오지 않아서 열무 씨앗을 세 번이나 다시 뿌렸는데도 결국 싹이 나지 않아 결국 이웃농부네서 구해왔던 일, 새벽 한시까지 냉이, 도라지 다듬었던 일...


 마지막 소감을 여쭤보았더니, 엄니께서는 “내가 건강했으면, 더 오래 할머니보따리를 하고 서로서로 좋았을텐데 아쉽다.” 라는 말씀 전해주셨어요. 우리가 농사지을 수 있는 것 위주로 보내다보니, “받고 싶지 않은 먹거리도 있었을텐데, 잘 받아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도 하시고. 김정자 아줌니께서는 “아쉬운 것도 많은디, 참말 고맙지.”라고 하셨어요. 보따리 식구 여러분들도 ‘아쉽고 고맙다’는 말씀을 전해주셨지요. 고맙습니다. 밭에 농작물이 넉넉한 날에는 연락드릴께요. 식구 여러분들도 가끔 그리운 먹거리가 있으면 문자주세요. 조금이라도 여분이 있으면 기쁜 마음으로 보내드릴께요. 건강하세요. 고맙습니다. ^^


1. 유채(삼동채) : 유채꽃 아시지요? 찬물에 5분정도 두시면 싱싱해집니다. 생으로 쌈장에 찍어 드셔도 되고요. 살짝 데쳐서 된장양념(된장1 고추가루 조금, 다진마늘조금, 참기름, 깨)에 무쳐 드셔도 좋아요. 아직 이른 봄이라 양은 많지 않네요. 

2. 깍 두 기 : 겨우내 저장해두었던 무를 가지고 담근 깍두기입니다. 입맛대로 익혀서 드세요.

3. 삶 은 죽 순 : 작년 초여름에 자르고 말려서 보관해 둔 죽순을 삶아 보내드립니다. (기름 넣고 볶다가 다진마늘, 채썬 양파 넉넉히 넣고 볶아줍니다. 집간장(물을 조금 넣어도 됩니다)으로 간을 맞추고, 깨소금, 참기름 마무리) 

4. 떡 볶 이 떡 : 유기농 쌀로 동네 떡방앗간에서 뽑은 떡볶이떡. 아이들에게 즐거운 간식이 되면 좋겠네요.  

5. 냉이 : 밭둑, 논둑에서 자연스레 자란 냉이. [쫑쫑 썰어서 부침개에 넣어도 향이 좋아요. 된장찌개에 넣어도 좋고, 살짝 데쳐서 고추장+1조청(또는 들풀효소, 마늘소스1)+깨소금에 무쳐도 맛있어요] 

6. 당근 :  당근은 칼슘 흡수에 도움 되는 비타민 D가 많은데, 기름에 볶아서 먹거나 우유와 함께 갈아드시면 더 흡수가 잘 된답니다. 땅에 묻어 보관했던 당근입니다.

7. 식혜 : 직접 농사지은 쌀과 직접 싹틔운 엿기름으로 만든 식혜입니다.

8. 유정란 : 암수가 어울려 살며, 깻묵, 들풀, 청치, 생선 대가리, 조개, 굴 껍질을 먹으며 낳은 건강한 유정란입니다. [일반적으로 말하면, non-GMO먹이를 먹인 방사 유정란]. 



이번주 보따리 품목 | Posted by cosmoslike 2013.03.18 12:37

[3월 21일] 이번주 먹거리는...


이번주에는 

냉이, 시금치, 유채, 죽순, 깍두기, 당근, 떡뽁이떡, 유정란, 식혜. 보내드립니다. 

시금치, 유채는 아직 막 자라나고 있어서, 양이 넉넉하지는 않을거 같아요. 

21일(목)에 보내드릴께요. 

드디어 마지막 할머니보따리를 보내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