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에 해당되는 글 1

  1. 2008.03.16 2008년 3월 16일 주일 (3)
농부의 하루 | Posted by 여름울 2008.03.16 23:55

2008년 3월 16일 주일

◎ 날씨: 맑음

● 풀무일요집회: 마태복음 6장 14~18절 홍순명선생님.
 - 풀무고 3학년 학생들의 성서질문에 대한 대답
14. 너희가 너희에게 죄지은 사람을 용서하면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도 너희를 용서하실 것이다.
15. 그러나 너희가 남의 죄를 용서하지 않으면 너희 아버지께서도 너희 죄를 용서하지 않으실 것이다.
16. 너희는 금식할 때 위선자들처럼 침울한 표정을 짓지 말라. 그들은 자신들이 금식하는 것을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침울한 표정을 짓는다.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그런 사람들은 이미 자기 상을 다 받았다.
17. 너는 금식할 때 머리에 기름을 바르고 얼굴을 씻어라.
18. 그래서 네가 금식하는 것을 사람에게 보이지 말고 은밀하게 계셔서 보시는 네 아버지께만 보이도록 하여라. 그리하면 은밀하게 계셔서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네게 갚아 주실 것이다.

● 텃밭준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을 얻으면서 함께 얻은 텃밭은 서류상으로는 200평인데, 실제 밭으로 쓸 수 있는 공간은 그만큼 안되는 것 같다. 밭 안에 창고로 쓰고 있는 가건물도 있고, 몇 해동안 농사를 짓지 않아 덤불도 많고, 밭 입구쪽 가생이에는 사람들이 노는 밭인줄 알고 버린 쓰레기도 많았다. 집쪽 밭 가생이에는 고맙게도 참두릅이 알아서 잘 자라고 있었지만, 개두릅나무가 밭 가운데까지 뿌리를 내리고 들어와서 이것도 밭을 만들어 쓰려면 일일이 치워줘야 할 형편이었다.
지난 설에 엄니랑 밭에 나가 1/4정도 되는 덤불을 모아 태우는 일을 했었다. 그런데도 아직 나머지 1/4정도가 덤불로 덮혀 있어서, 오늘은 거기를 마저 청소할까하다가 기왕 청소해 놓은 밭을 갈아놓는 것이 먼저겠다 싶어서 쟁기질을 시작했다. 미리 거름을 만들어 둔 것도 없고 해서 일단 덤불과 고춧대를 모아 불을 놓고 그 재를 갈아엎을 밭에 뿌렸다. 따로 농기계가 있는 것도 아니고, 밭의 크기도 작아서 삽으로 한 발 한 발 갈아 엎었는데, 시간도 제법 많이 걸리고, 여간 힘든 게 아니었다.
지난 주에 선생님이 미리 갈아놓은 학교 밭에 동무들과 함께 감자와 완두콩을 심을 때는 몰랐는데, 오늘 그 밭보다 허배나 작은 이 밭을 직접 일구면서 기계의 힘을 빌리지 않고, 비료를 뿌리지 않고 농사를 짓는다는 것이 얼마나 손이 많이 가고 힘든일인지 이게 시작이겠지만 제법 맛을 본 것 같다.
당분간은 주말 밖에 밭을 돌볼 시간이 없고 해서 당장 일구지 않을 땅에는 호밀이나 헤어리뱃지를 심어 놓을까 하는 생각도 했고, 여름이 돌보느라 쉽진 않겠지만 아내에게 채소정원을 소개해주고 한번 해보라고 할까 하는 생각도 했다. 만약에 엄니가 빨리 내려오시면 그나마 밭을 잘 일궈먹을 수 있을테니, 일단 다음 주 까지는 밭이라도 제대로 만들어놔야겠다.

● 아내가 차려준 생일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와 누나가 생일상을 준비해주었다. 어제는 아내가 좋아하는-물론 나도 좋아한다-월남쌈, 오늘은 내가 좋아하는 유부초밥과 매형이 서울에서 날라온 별미 닭요리와 케익. 그리고 시원한 맥주까지. 아, 정말 이보다 즐거운 생일상이 또 있을까...

아내는 물건 사는데 소심한 나를 위해 꼭 갖고 싶었던 맥북을 덜커덕 선물로 사주었다. 안그래도 지인에게서 중고맥북을 사려고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었는데, 나 몰래 아내가 그 지인에게 전화해서는 맥북 언제팔거냐고 물어봤다가 언제가 될지 모른다길래 그냥 새 걸로 샀다고 한다. 여기에 보너스로 아이포드 셔플까지! 아이포드 셔플은 환불받는 이벤트라서 공짜인 셈이고, 맥북도 학생할인 받아서 10만원 싸게 샀다니 이렇게 지혜로울수가~ 난 정말 행복한 남편이 아닐 수 없다. 아내야, 고마부! 사랑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비농부 2008.04.15 21:49

    신났군 문철!!
    정말 오붓하고 소박하고 따뜻한 정겨움 가득한 축하파티였군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