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사당번'에 해당되는 글 1

  1. 2008.03.25 2008년 3월 25일 화요일 (2)
농부의 하루 | Posted by 여름울 2008.03.25 19:03

2008년 3월 25일 화요일

◎ 날씨: 맑음

● 풀무새벽집회: 마태복음 14장
23 무리를 보낸뒤 예수께서 혼자 기도하러 산에 올라가셨다가 날이 저물기까지 거기 혼자 계셨습니다.
- 5천명을 먹이신 예수님 vs 5천명분을 혼자 먹는 사람 vs 자기 것을 내놓는 사람
- 요한의 제자들의 심정은?

축사당번과 산책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부터 날이 많이 추웠다. 소밥주러 내려간 김에 논밭에 나가 한참동안 산책을 하고 돌아왔다. 논둑에 서리가 내려 논둑길이 하얗게 됐다. 햇빛이 들은 밀밭에는 서리가 녹아 이슬이 맺혀 반짝였고, 산그늘이 진 완두콩 밭에는 싹낸 완두콩위에 아직 서리가 남아있었다. 완두콩싹 모양이 꼭 나비처럼 생겼는데, 서리가 내리니 초록색 나비가 날개 가득 하얀 꽃가루를 묻혀놓은 모양이었다.
  완두콩밭 위에 아직 아무 것도 심지 않은 밭에는 온갖 잡초들이 나있는데, 거기에도 서리가 잔뜩 내려 있었다. 아침 봄 햇살에 반짝이는 서리꽃이 하도 예뻐서 한참을 구경하고 돌아왔다. 나중에 아내에게 찍어온 사진을 보여주니 잡초라고 부르지 말자고 한다. 이렇게 이쁜데, 잡초라고 하지말고 그냥 들풀이라고 하잖다.

아침 산책에서 만난 녀석들

○ 농업과 환경: Black Box - Input & Output 분석, 해결방안 모색: 닭장, 화장실, 마을


○ 식물의 이해: 식물상 관찰, 채집 - 화신(홍동)저수지 with 시용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물상 관찰, 채집 설명


홍동저수지에서 만난 식물들

1 아이비 / 2 무궁화 / 3 인동덩굴 / 4 찔레 / 5 청미래덩굴 / 6 뽕나무 / 7 밤나무 / 8 떡갈나무 / 9 상수리나무 / 10 고욤나무 / 11 졸참나무 / 12 청가시 덩쿨 / 13 산벗나무 / 14 참빗살나무 / 15 애기꼬리고사리 / 16 산거울 / 17 붉나무 / 18 버드나무 / 19 산딸기 / 20 갈대 / 21 족제비싸리 / 22 생강나무 / 23 꽃다지 / 24 난티잎 개암나무 / 25 가죽나무(가중나무) / 26 억새 / 27 노박 덩쿨 / 28 때죽나무

한스푼만 먹어도 죽는다는 제초제 그라목손과 농약 그리고 쓰레기들로 오염된 저수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로 돌아가는 길


○ 농작업: 하우스 만들기 - 세로 활대 세우기, 마지막 활대 고정, 문틀 만들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작업 나가는 길에 오도샘이 보여주신 시금치 씨앗들. 지난 밤에 물에 담가 놓으셨다가 오늘 심으신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예하우스를 한동 더 짓기 위해 오도샘댁 앞에 있는 파이프를 옮기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병든 나무 마저 잘라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 덧대서 하우스 고정할 때 쓰는 돼지꼬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꼭때기 활대 고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닐 고정을 위한 틀 박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닐을 고정하기 위해 박아 놓은 틀. 철사와 덧대는 비닐을 이용해서 비닐을 이 틀에 단단하게 고정한다. 물론 이 쇠틀의 끝부분은 비닐이 상하지 않도록 바짝 눕혀놓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우스를 한동 더 짓기 위해 측량하는 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활대와 가로 파이프 고정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 짓는 하우스 세로 활대 꼽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로 활대 꾹꾹 눌러주시오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같이 누르자~ 꾹꾹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 몸다해~ 꾹꾹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 힘다해~ 꾹꾹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 하우스 활대 꼽는 작업은 여기까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심히 문짝을 만들고 있는 백수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녁에 보니, 봉우리만 져있던 수선화가 활짝 피었구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장원 2008.04.04 16:43

    산책 중에 논길 산책만 한 게 없는데.
    저 위에 있는 돼지꼬리, 난 뱀인 줄 알았다고...
    열심히 배우며 익히는 문철이가 부럽다.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울 2008.04.13 22:44 신고

    그쵸. 논 길 산 책 너무 좋죠^^
    여기는 5월까지 서리가 내린데요. 그전에 와서 서리내린 논둑 길 한번 걸으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