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봄, 꿈이자라는뜰 농장에서 키운 오이모종이랍니다. 봄을 기다리는 마음에 넣습니다.


  안녕하세요? 곧 구정이네요. 여기 홍동은 내일까지만 택배를 받는다고 해서 급하게 보냅니다. 명절에 택배가 폭주하여 늦게 받으신 분들도 계실 것 같은데, 사고 없이 잘 배달되었기를 바랍니다.

  이번 편지에는 두 가지 중요한 말씀을 드리려고 해요. 저희 할머니보따리가 2011년 3월에 시작했으니, 어느덧 만2년을 꽉 채우게 되네요. 농사짓는 농산물을 나눠먹자, 할머니들이 소득을 얻을 수 있는 작은 일을 해보자고 시작했는데, 작년 한해는 농사일도 많아지고, 날씨도 좋지 않아 할머니들이 고생을 많이 하셨답니다. 특히 저희 어머님께서 귀농하시기 전에 허리수술을 하셨는데, 겨울 들어서면서 체력의 한계를 많이 느끼시고, 많이 아프셨어요. 그래서 고민을 많이 하다가, 할머니보따리를 그만하기로 결정하게 되었답니다.(털보 문철군은 ‘꿈이자라는뜰’ 일만으로도 벅차기 때문에, 할머니보따리를 위한 농사를 전적으로 짓긴 어려운 상태고요.) 저희 어머님 나이가 일흔둘이시니. 힘드신 게 당연하지요^^ 1년 단위로 보따리식구들을 모집하였으니, 계획한 3월말까지 할머니보따리를 보내려 합니다. 갑자기 그만두게 되어 죄송합니다. 저희도 아쉬움이 많답니다.

1. 도라지 : 날이 풀려서 언 땅이 좀 녹았네요. 할머니들이 며칠간 정성껏 깐 도라지입니다. 할머니들이 도라지 깔 때마다 하시는 말씀, “시장에서 나오는 건 무신 약을 뿌려서 껍질을 까는 것일껴. 손가락 빠지게 누가 껍질 까고 있겄어?” 힘드시면 껍질 채 보내자고 해도, 젊은 사람들이 누가 도라지 껍질까는 방법을 알겠냐며 정성스레 껍질까셨네요. 생으로 고추장에 찍어드셔도 좋고요. 초고구장 양념에 무쳐드셔도 맛있어요. 가래 많고, 목 아플때는 도라지, 생강, 파뿌리 함께 끓여 드셔도 좋지요. 

2. 나*박*김*치 : 명절에 느끼한 음식 드실 때, 요긴하게 먹을 수 있는 나 박 김 치입니다. 저장해 둔 무로 새로 담근 거예요. 입맛대로 익혀드세요.

3. 떡국떡 : 설맞이 떡국떡입니다. 떡국, 떡볶이 만들어 드셔도 좋지요. 

4. 배추 : 땅에 묻어 두었던, 배추 보냅니다.  

5. 당근 : 당근도 땅에 함께 묻어 두었던 것이지요. 설날 잡채나 동그랑땡 만들 때 쓰이겠지요? 

6. 무 : 웰빙무(보라색무) : 요즘 기본 육수 낼때 무를 계속 사용하고 있어요. 몸을 따뜻하게 해주니깐, 겨울철에 많이 드세요. 보라색무는 무생채, 무쌈하실때 쓰면 좋아요. 

7. 식*혜 : 직접 농사지은 쌀과 직접 싹틔운 엿기름으로 만든 식 혜입니다.  

8. 유정란 : 암수가 어울려 살며, 깻묵, 들풀, 청치, 생선 대가리, 조개, 굴 껍질을 먹으며 낳은 건강한 유정란입니다. [일반적으로 말하면, non-GMO먹이를 먹인 방사 유정란]. 

❖ 다음 할머니보따리는 2월 19일(화)에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 풀무새벽집회: 로마서 12장

○ 딸기밭에 딸기가, 그리고 당근 꽃도!

● 아침열기
지지난주, 지난주는 너무너무 힘들었어요. 실습때문에 / 오늘부터 기계이앙, 완두콩도 따야하고 / 써레질 후, 평탄, 고무래질. 잡초가 안나오게 / 살림당번_식사, 참준비, 완두콩 포장 / 네시 반이면 훤해. 6시까지 논 얕은갈이 하고 았어요 / 새벽 4시 반에서 저녁 9시까지, 3~4주, 하지까지 일하는 시간 / 비에도 지지않고! / 6일, 손모내기 행사 / 어줍짢은 기술, 도배. 한 10년하니 조금 알듯 / 한지 장판도배 / 줄서지 마시오! 경쟁에서 밀려난 사람들 / 우리를 추동했던 힘 / 장애를 가진 동무 /  감기 조심하세요 / 목요일 아침에 청소, 분리수거 / 논에 물이 자꾸 빠져나가. 웅어구멍 / 혼자서 아무것도 안하고 안하고 있는 시간 / 각자가 가지고 있는 것이 다 다르다 /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야지 / 집에 모내기하러 다녀올 거에요 / 알을 품는 계절 / 지렁이가 다 죽었어. 쌀겨 덩어리 열때문에 / 손이 아파서, 사나흘에 한번 물리치료 / 오서산 명대계곡 / 월산리, 꽃과 나무 옮겨심기 / 원예 알바 / 여기가 내 한계인가? 훈련하면 나아질까? / 악플 / 농사짓는 십대 / 모내기 출정식 / 대민지원 모내기 후에 처음. 20년만에 /  생활기록부, 정보공개신청 / 처갓집에 가서 뉴스 보는데, 광화문 시위장면 나오드라구요 / 못줄 넘기며. 캄보디아가서도 / 더 많이 좋아졌어요 / 저도 네번째로 신발이 없어졌어요. 현욱이형, 동석이, 사론, 그리고 저 / 기계를 써서 농사를 지을까? 말까? / 함께 살기를 바라고, 고민하고 / 아산에서 따온 앵두 / 실습할 때 농땡이 치지말고 열심히 해야지 / 초등학생들하고 놀고 공부하기, 전공부만한 곳이 또 없어 / 닭한테 쪼인 기억 / 전에 키우던 꽃과 나무, 새집으로 옮겨심는 노부부의 모습 / 토끼가 시원하게 / 열네시간반. 못잔 잠은 결국엔 다 자 / 혼자 고민하며 일하면 옆사람도 심심하고, 나도 피곤하고 / 현욱이형, 너무 웃겨요 / 소아과, 장염, 먹는거 조심 / 물대포 난사 / 보행이양기 수리, 오일섞인 휘발유 때문에 / 결국엔 먹거리문제, 기계도 기름이 문제이듯 / 모내기 새내기 / 농민은 광우병 집회가고 싶어도, 모내기 할때라 / 내일 지구가 망해도, 오늘 모를 심어야 해 / 십대, 소녀, 농민 / 농민들이 생산가격을 결정한다

● 농작업: 완두콩 수확
하루하루 익어가는 완두콩을 제때제때 따주지 않으면 그동안 애써 키워온 수고가 너무 아까워진다. 그래서 요즘엔 매일같이 완두콩을 수확하러 나온다. 오늘 완두콩을 수확하다가 오또샘이 꿩알을 발견하셨다. 꿩놈이 밭고랑에 우거진 완두콩 줄기들 속에다 집을 짓고 알을 놓은 것이다. 꿩집 근처에서 완두콩을 따다가 놀란 꿩 날라가는 소리에 오또샘도 놀라시고, 그러다가 안에 꿩알있는 것보고 한번 더 놀라시고, 꿩알 처음본 나와 동무들고 함께 놀라시고~ 한번 사람에게 발견되면 꿩이 다시 안돌아온다고도 하던데, 그냥 다시 와주었으면 좋겠다. 케니형은 내일이나 모레 다시 갔을 때, 어미도 없고, 알만 남아 있으면 가져오라고 하신다. 어짜피 버려지는 거 부화기에서 부화해보신다고... 근데 꿩을 키우기가 또 무지 어렵단다. 그래서 '꿩대신 닭'이란 말이 나왔나보다. 풀어서 이야기하자면, 맛있는 꿩고기보다 그나마 키우기 쉬운 닭고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