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밭숲에서 만난 | Posted by cosmoslike 2011.06.16 15:59

지금 여름이네 밭에서는

여름이네 밭에서 자라는 작물과 아이들 사진이예요. 작물도, 아이들도 무럭무럭 자라고 있어요.

여름이 할머니네 밭입니다. 맨 오른쪽 땅콩, 가운데는 녹두, 왼쪽은 고추가 심겨져있습니다. 그리고 그 왼쪽으로는 도라지, 고구마순, 깻잎순, 완두콩 등이 있고요. 왼쪽 위 밭에는 옥수수, 부추, 호박 등이 있어요.


고추 고랑 사이에는 풀 나지 말라고 부직포를 덮어주었어요. 할머니들이 김매기가 넘 힘들어서 이렇게 하셨지요. 여름이가 방아다리에 달린 고추를 따고 있어요.


할머니의 딸기 밭에서 열린 희안한 딸기들... 하트처럼 2개씩 꼭 붙어서 났어요.


이날 여름이 아빠는 고춧대를 박고, 고추가 쓰러지지 않게 줄을 띄웠지요. 날이 참 뜨거웠습니다.


고추꽃이 피고, 고추가 열리고 있어요^^


요건 고구마순이예요. 비가 축축하게 오면, 순을 잘라서 고구마밭에 옮겨심을 예정이예요.


이건 시금치씨? (엄니께 여쭤보았는데... 기억이 확실하지 않네요)


할머니딸기밭에 딸기. 노지 딸기라 참 달콤하고 새콤하고 맛있어요. 여름이가 딸기 따는 재미에 푹 빠졌지요. 양이 적어서 보내드리지는 못하네요^^;;


옥수수가 줄지어 자라고 있어요. 벌써 큰 옥수수는 여름이 키보다 더 컸네요.


상추도 탐스럽게 잘 자라고 있지요. ^^


보라색양파예요. 알이 굵은 녀석이네요. 옆에는 마늘들이 자라고 있는데, 여울이가 우는 바람에 마늘 사진은 못찍었어요.


할머니가 유채씨를 갈무리하고 계세요. 심고, 거두고, 씨받고... 그야말로 농부의 삶이네요. 여름이도 진지하게 보고 있어요.


여울이도 진지하게..


요것이 바로 유채씨앗. 좀 덜 여물어서 초록빛이 나는 것도 있지만... 씨앗이 넉넉해서 괜찮다고 하시네요^^


여울 아가씨가 맨발로 밭둑에 나타나셨습니다.


살짝 뒤돌아봐주는 센스있는 걸음! 아장아장. 이웃 엄씨아줌니도 놀러오셨어요. (엄씨 아주머니는 치매가 좀 있으셔서, 여울이가 딸인지, 돌지났는지... 이날만 수십번 물어보셨지만 그래도 재밌는 농담과 애들이 좋아하는 장난으로 재밌게 놀아주지요)


아주 다리 뻗고 앉으셔서, 과자를 냠냠.


슬며시 흙속에 발도 집어넣어보고, 엄마아빠가 일하는 밭둑에서 잘 놀아요.


다음주쯤 포근포근 너무 맛나는 햇감자 캡니다. 햇 마늘도 나올거고요.
할머니보따리에는 조금씩 넣어드리겠지만...
감자는 10키로, 마늘은 50개(반접) 단위로 주문받아요.
당연한 말이지만... 농약, 제초제없이 풀 뽑으며 정직하게 기른 유기농감자, 유기농마늘이예요.
필요하신 분들은 미리미리 줄 서주세요~ ^^ 올해 감자농사가 신통치 않아서, 양이 많지 않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고은 2011.06.18 18:37

    혹시 옥수수도 수확하시면 판매하시나요? 신랑이 옥수수를 넘 좋아해서요^^ 근데 맛나게 찌는 방법을 몰라 고민이네요. 파는 옥수수는 사카린인가 먼가하는거 넣고 찐다더라구요. ㅠㅠㅠㅠ 집에서 찌면 파는 옥수수 맛이 안난다던데 맛나게 찌는 법 아심 좀 알러주세요^ ^흠흠. 옥수수도 그렇고 잘 자라는 채소들 보니 반갑네요. 보내주신 완두콩 김치 상추 마늘쫑 등등 넘 잘 먹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담주가 기대되네요. 어떤 먹거리들이 올지요 ^^ 더운 여름 고생 많으십니다^^

    •  댓글주소  수정/삭제 cosmoslike 2011.06.19 22:24 신고

      옥수수는 할머니보따리에 넣어드릴거예요. 별도로 팔 정도로 양이 많이 될지는 모르겠네요. 많이 나오게 되면, 고은님 댁에 가장 빨리 연락드릴께요.

      맛있는 옥수수는...
      밭에서 따서 바로 쪄서 먹으면 정말 달고 맛있어요.
      저는 시골와서 젤 맛있었던게, 따서 바로 쪄서 밭둑에서 먹었던 옥수수랍니다. ㅋㅋ 여름에 놀러오시면 맛보여 드릴께요.
      확실히 옥수수는 유통되는 시간이 길어지면, 맛이 없어지더라고요~

      할머니보따리에서 옥수수받으시면, 받는 그날 바로 쪄서 드세요. 그냥 소금만 약간 넣고 물 조금 넣고 찌면, 달콤하고 맛있는 옥수수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을거예요. 할머니보따리는 그날 아침에 수확해서 보내드리니깐요^^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혜련 2011.06.20 23:56

    우와 옥수수.. 저도 옥수수 기대됩니다.^^
    여름이랑 여울이가 부러워요~~ 이렇게 건강한 먹거리를 늘 먹고,
    건강한 놀이터에서 노니까요!! ^^

    •  댓글주소  수정/삭제 cosmoslike 2011.06.21 09:10 신고

      옥수수들이 기대에 부응하며, 많이 열려야 할텐데... 21식구에게 나눠보내려면 만만치 않을거 같아요. ㅋㅋ 옥수수 옆에 가서 좀 속삭여 줘야겠네요! '너희 기다리는 식구들이 많다. 알차게 맛나게 많이 잘 여물어라!!' ^^

논밭숲에서 만난 | Posted by cosmoslike 2011.04.05 15:41

여울아, 민들레 캐러가자

여름이 어린이집에 보내놓고 엄니댁으로 출동.  밭에서 자라는 유채, 쪽파도 보고
엄니, 아줌니, 여울이와 함께 논둑, 밭둑으로 가서 민들레를 캤습니다.
꽃이 아직 안피고, 땅에 바짝 붙어 자라는 민들레 찾기! 쉽지만은 않았지만, 쏠쏠한 재미가 있네요.

유채

엄니밭에 유채가 잘 자라고 있습니다. 유채꽃은 보셨지요? 바로 그 유채예요. 유채라고도 하고, 하루나, 삼동채라고도 불리지요. 생으로 쌈장찍어 먹어도 좋고, 샐러드 해먹어도 좋아요.


쪽파

쪽파예요. 너무 가까이서 찍어서 대파처럼 보이는데, 실제로는 먹기좋은 쪽파크기로 잘 자랐어요.


서서본 유채와 쪽파밭

서서 바라본 유채와 쪽파예요. 유채는 할머니보따리에 넣으려고 넉넉히 심었지요. 이번주에 보내드립니다^^


냉이꽃

요건 뭘까요? 냉이 꽃입니다. 벌써 냉이가 꽃피기 시작하네요. 냉이꽃 이쁘지요? 근데... 꽃피기 시작하면 냉이가 질겨져서 먹기엔 좋지 않아요.


담장 밖으로 나들이 나온 암닭! 꼬고고고~


요건 아줌니댁 닭장 모습이예요. 볕잘드는 곳에 있어 참 좋아요. 위풍당당 수탉을 보시라~


암닭 15마리, 수탉 한마리 ㅋㅋㅋ


자~ 민들레캐러 여울이랑 엄니랑 아줌니랑 갑니다. 호미 하나씩 들고, 푸대도 하나씩 들고! 여울이 손에는 냉이가 하나 들려있어요^^ 냠냠. 안돼 여울아, 먹으면 안된다!


아~ 민들레를 찾아 이 논둑, 저 밭둑을 해맵니다. 그러다 만난 냉이꽃 가득! 봄을 알리는 정겨운 꽃이네요^^


엄니! 산삼이예유~!! 민들레 뿌리가 대단하지요? 민들레뿌리가 간에 좋다고 하더라구요. 뚝 분질르면 뽀얀액이 나와요. 그래서 젖먹이는 엄마들에게도 좋다고 하나봐요. 아줌니가 먹을만 하다고해서 손가락만큼 분질러 먹어봣는데 엄청 썼습니다. ㅠㅜ 저의 뽀얀 손도 오늘은 민들레캐고, 쑥도 좀 캐고, 냉이도 캐느라 바쁩니다.


어린쑥도 올라와서, 몇개 캐보았어요. 역시 뿌리가 대단합니다. 겨울을 지내고 나온 냉이, 쑥, 민들레는 뿌리가 엄청 길고 생명력이 대단합니다! 쑥은 아직 어리고 양이 적어서 못보내지만.. 다음엔 넣을 수 있을거 같아요. 쑥국, 쑥떡, 쑥버무리... 침이 꿀꺽 넘어가네요.


야호! 드디어 땅바닥에 내려왔다. 논둑길에 내려놓으니 여울이도 신이 났습니다.


민들레 긴뿌리 선발대회! 민들레는 꽃피기전에 캐서 먹어요. 잎은 김치를 담거나, 겉절이로 먹고. 뿌리는 요구르트와 갈아서 먹거나. 말려 뒀다가 차로 끓여마시면 좋답니다. 저희는 작년에 민들레로 효소도 담궈뒀지요. 민들레를 어떻게 다듬어 보내야 하나, 의견이 분분합니다. 고민이 되네요.


아줌니는 민들레캐고, 여울이는 쑥캐고.


여울아! 뭐먹냐? ㅋㅋ 눈깜짝할 사이에 흙이 입으로 쏙 들어갔습니다. 유기농으로 농사짓는 논이니 상관은 없겠지만...ㅋ 본인도 맛이 없는지 금방 뱉어버리네요^^;;


사실... 제가 여기 홍동에 내려온지 4년째인데, 매번 엄니께서 캐주신 냉이, 쑥, 달래를 먹다가 오늘에서야 처음으로 캐봤어요. 오전내내 앉았다 일어섰다, 쪼그려 앉았다 호미질했다... 쉽지 않았습니다. 그래도, 아줌니, 엄니 따라다니며, 민들레도 확실히 알게 되고, 소리쟁이도 만나고, 씀바귀도 만났네요. 저도 이제 조금씩 농부의 아내가 되어 갑니다. ^^


▶ 참, 4월 7일(목) 8일(금)에 보내드리는 할머니보따리에는
유채, 쪽파, 민들래, 고추부각, 무말랭이무침, 콩나물, 달걀, 식혜, 청국장, 옥수수뻥튀기가 들어갑니다.

▶ 7일(목)에 비가 많이 온다고 해서, 8일(금)에 보냅니다. 토요일 오전에 택배 받으실 거예요. 주말이라 지난달과는 다른곳으로 택배 받으셔야 하는 분들은 댓글남겨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hebor 2011.04.05 17:29 신고

    여울이랑 소명이 빨리 만나게 해줘야겠다. ㅎㅎ

  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혜련 2011.04.06 00:34

    꺄~ 여울이 넘 이뻐요!! ^^ 그나저나 저도 나물 좀 캐봐서 알지만 정말 힘들죠. 찾는 거 자체가 일이잖아요. 휴.. 근데 다듬는 건 더 일인데... 정말 대단하세요!! 할머니 보따리 받아서 저희는 좋은데, 고생하시는 거 생각하면 막 죄송(?) 하더라구요.. ^^;; 저는 글만 읽어도 입에서 막 침이 고입니다. 빨리 민들레 먹어보고 싶네요. 유채도 먹어본 적 없는데 궁금하구요. 애들은 식혜랑 뻥튀기를 무지 기다리고 있을 거고요...ㅎㅎㅎ

    •  댓글주소  수정/삭제 cosmoslike 2011.04.06 10:46 신고

      여울이는 예뻐질 일만 남아있지요. ㅋㅋ 오늘 장날이라 뻥튀기하러 갑니다..
      할머니들은 일 안하시면 병나시니깐... 조금 일을 만들어 드리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어젯밤에 9시가 넘어 전화드렸는데, 민들레 다듬고 계시더라고요~ 휴~
      내일 비가 흠뻑내리고, 금요일엔 화창해야... 유채, 쪽파가 예쁘게 갈 수 있을텐데.. 할머니보따리 쌀때마다 기도가 절로 나오네요. ㅋㅋ

  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 지영 2011.04.06 09:57 신고

    강지영이에요. 닉네님을 못알아보실 것 같아서..ㅎㅎ
    남편이 식혜를 손꼽아 기다리고 있어요.^^ 원래 반찬을 잘 만들어먹지 못하고 있었는데 보내주신 것들로 이것저것 만들어보니 식탁이 풍성하고 향긋해지더라고요.
    생협을 끊어야하나....고민중입니다. ^^;;

    •  댓글주소  수정/삭제 cosmoslike 2011.04.06 10:50 신고

      지영샘~ 잘 드시고 있다니 다행이네요^^
      생협은 아직 끊지 마세요ㅋㅋ 저희가 먹거리를 골고루 다 해드릴 수 있으면 좋은데, 그런 상황은 아니니... 저희도 한달에 한두번은 한살림에서 두유, 단무지 같은건 주문한답니다. ㅋㅋ

  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헌 2011.04.06 11:19

    저희는 주말마다 서울로 가니 주소변경해야겠어요. 서울 강북구 번동 주공아파트 506동 1407호
    그나저나 냉이꽃 처음 봤어요. 저도 따라 다니며 나물캐기 좀 배우고 싶네요. ㅎㅎ

    •  댓글주소  수정/삭제 cosmoslike 2011.04.06 19:45 신고

      오케이! 착한 며느리, 매주 시댁방문?^^
      토요일이라 주소 바뀌는 분들이 꽤 계시네.
      아예, 수요일로 바꿀까봐..
      혹시나 날씨가 좋지 않으면 목요일로 미뤄도 되니 말야.
      번거롭게해서 미안혀~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헌 2011.04.07 16:44

    수요일로 바꾸는 거 대찬성이에요.

0123456789

물속에서 사는 생물

0123456789101112131415161718

논에 핀 풀과 꽃


함께한 동료들 소영, 룰루언니, 배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논밭숲에서 만난 | Posted by 여름울 2009.03.10 01:49

길에서 만난 두꺼비

녀석들 사랑을 나눌려면 은밀한데서 하시지 큰 길에는 뭐할려고 나왔누? 그사이에 깔려죽지 않은게 신기할 정도로 한쌍의 두꺼비들이-정확히 말하자면 수컷을 업은 암컷 두꺼비가- 정샘집 앞 큰 길을 건너고 있었다. 길가로 꺼내줄려고 차를 세우는데 두꺼비 있는 데로 오토바이가 쌩하고 지나간다. 아슬아슬했다. 다행히 밟히지는 않았다. 앞발이 살짝 밟힌 것도 같은데, 별 탈은 없어 보인다. 길가 풀섶에 꺼내주고 기념사진 한장 박아줬다. 작년에도 이맘때 사랑을 나누는 두꺼비 한쌍을 만났던 기억이 난다. 근데 이녀석들 표정을 보니 재밌다. 등에 업혀있는 수컷은 피곤한듯 눈이 반쯤 감겼고, 이 놈을 업고 다니는 암컷은 오히려 옹다문 입에 살아있는 눈빛이 아주 비장하다.

집에와 생각해보니 풀섶이 아니라 물가로 옮겨줄 걸 그랬다. 알을 낳으려고 물을 찾아 나선 것을 그것도 모르고 그만 다시 물가 반대편 풀섶으로 옮겨놓았나보다. 사람이란게 잘 한다고 한 짓이 이 모양이다. 차라리 처음부터 손을 대지 말 것을 그랬다. 사진을 다시 보는데 암컷의 눈빛이 여전히 깊다. 아무도 탓하지 않는 것 같은 눈빛이 나를 더 미안하게 만든다. 다시 그 길을 건너더라도 애꿎은 봉변은 당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0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황매화 개량종과 원종의 모습이 섞여있다. 원래는 개량종이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엄마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중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매화의 꽃 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매화 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매화 바리에가타 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매화 바리에가타 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논밭숲에서 만난 | Posted by 여름울 2008.04.29 23:25

삼색조팝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색조팝나무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논밭숲에서 만난 | Posted by 여름울 2008.04.29 23:25

둥근잎조팝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둥근잎조팝나무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둥근잎조팝나무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논밭숲에서 만난 | Posted by 여름울 2008.04.29 23:15

호스타 Host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잎이 말려서 막 나오고 있는 호스타_2008.04.29 전공부 생활관옆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잎을 다 펼친 호스타. 이파리 색이 전것과 다르다 _2008.04.29 전공부 생활관옆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스타 바리에가타_2008.04.29 전공부 생활관옆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스타 바리에가타(위와 같은 호스타) _2008.04.29 전공부 생활관옆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논밭숲에서 만난 | Posted by 여름울 2008.04.29 23:10

가침박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침박달의 꽃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침박달의 꽃몽우리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침박달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릭스속 버드나무인데, 잎에 탈색된 것처럼 무늬가 들어가도록 개량한 것을 바리에가타Variegat라고 한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릭스속 버드나무 바리에가타 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릭스속 버드나무 바리에가타, 잎에 탈색된 것처럼 무늬가 들어가있다. _2008.04.29 전공부 연못정원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