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봄, 꿈이자라는뜰 농장에서 키운 오이모종이랍니다. 봄을 기다리는 마음에 넣습니다.


  안녕하세요? 곧 구정이네요. 여기 홍동은 내일까지만 택배를 받는다고 해서 급하게 보냅니다. 명절에 택배가 폭주하여 늦게 받으신 분들도 계실 것 같은데, 사고 없이 잘 배달되었기를 바랍니다.

  이번 편지에는 두 가지 중요한 말씀을 드리려고 해요. 저희 할머니보따리가 2011년 3월에 시작했으니, 어느덧 만2년을 꽉 채우게 되네요. 농사짓는 농산물을 나눠먹자, 할머니들이 소득을 얻을 수 있는 작은 일을 해보자고 시작했는데, 작년 한해는 농사일도 많아지고, 날씨도 좋지 않아 할머니들이 고생을 많이 하셨답니다. 특히 저희 어머님께서 귀농하시기 전에 허리수술을 하셨는데, 겨울 들어서면서 체력의 한계를 많이 느끼시고, 많이 아프셨어요. 그래서 고민을 많이 하다가, 할머니보따리를 그만하기로 결정하게 되었답니다.(털보 문철군은 ‘꿈이자라는뜰’ 일만으로도 벅차기 때문에, 할머니보따리를 위한 농사를 전적으로 짓긴 어려운 상태고요.) 저희 어머님 나이가 일흔둘이시니. 힘드신 게 당연하지요^^ 1년 단위로 보따리식구들을 모집하였으니, 계획한 3월말까지 할머니보따리를 보내려 합니다. 갑자기 그만두게 되어 죄송합니다. 저희도 아쉬움이 많답니다.

1. 도라지 : 날이 풀려서 언 땅이 좀 녹았네요. 할머니들이 며칠간 정성껏 깐 도라지입니다. 할머니들이 도라지 깔 때마다 하시는 말씀, “시장에서 나오는 건 무신 약을 뿌려서 껍질을 까는 것일껴. 손가락 빠지게 누가 껍질 까고 있겄어?” 힘드시면 껍질 채 보내자고 해도, 젊은 사람들이 누가 도라지 껍질까는 방법을 알겠냐며 정성스레 껍질까셨네요. 생으로 고추장에 찍어드셔도 좋고요. 초고구장 양념에 무쳐드셔도 맛있어요. 가래 많고, 목 아플때는 도라지, 생강, 파뿌리 함께 끓여 드셔도 좋지요. 

2. 나*박*김*치 : 명절에 느끼한 음식 드실 때, 요긴하게 먹을 수 있는 나 박 김 치입니다. 저장해 둔 무로 새로 담근 거예요. 입맛대로 익혀드세요.

3. 떡국떡 : 설맞이 떡국떡입니다. 떡국, 떡볶이 만들어 드셔도 좋지요. 

4. 배추 : 땅에 묻어 두었던, 배추 보냅니다.  

5. 당근 : 당근도 땅에 함께 묻어 두었던 것이지요. 설날 잡채나 동그랑땡 만들 때 쓰이겠지요? 

6. 무 : 웰빙무(보라색무) : 요즘 기본 육수 낼때 무를 계속 사용하고 있어요. 몸을 따뜻하게 해주니깐, 겨울철에 많이 드세요. 보라색무는 무생채, 무쌈하실때 쓰면 좋아요. 

7. 식*혜 : 직접 농사지은 쌀과 직접 싹틔운 엿기름으로 만든 식 혜입니다.  

8. 유정란 : 암수가 어울려 살며, 깻묵, 들풀, 청치, 생선 대가리, 조개, 굴 껍질을 먹으며 낳은 건강한 유정란입니다. [일반적으로 말하면, non-GMO먹이를 먹인 방사 유정란]. 

❖ 다음 할머니보따리는 2월 19일(화)에 보내드릴 예정입니다. 

○ 식물의 이해
 - 작물발표: 당근과 딸기_김경례

○ 농업과 사회: 소비자가 원하는 농산물_라넷 권지혜

○ 김영석씨댁 집들이 점심, 금평리 마을회관에서


● 농작업실습: 무, 알타리, 배추 파종, 허브정원 만들기

가을은 봄하고 달라서 파종이 하루이틀 늦으면 수확량에 큰 차이가 난단다.
장마철이라 날 맞추기가 어렵지만, 날을 잘 살펴서 밭도 만들고, 파종도 해야한다.
파종하기 15일전에 거름을 내야 무배추가 잘자란다.
무는 오늘 직파하고, 배추는 9월 5일에서 10일경에 옮겨심을 예정이다.
트랙터로 이랑을 내면 이랑이 거칠다. 그래서 레이크로 한번 다듬어 주고, 파종기로 파종한다.
무는 파종기를 사용했는데, 한줄로 파종했다. 파종기에는 씨앗이 절반이상 들어가 있는게 좋다. 두줄로 심어서 한줄을 중간에 뽑아 무청을 먹기도 한단다.
한줄로 심은 것도 나중에 솎아주기를 하는데, 무가 자랄 공간을 만들어 줄 수 있도록 한뼘정도 간격으로 솎아준단다.
파종기가 없으면 시간이 좀 더 걸리지만 손으로 점파하면 된다.
알타리무는 추석전까지 파종해도 되고,  먹을 거는 한 두줄만 심어도 된다. 일주일, 열흘 간격으로 심어서 나중에 차례로 수확해서 먹어도 좋다.
무밭, 좁은 이랑은 깊게. 넓은 이랑으로 하면 김매기는 수월하다.
가을 풀은 기세가 약해서 한번만 매줘도 된다.
배추가 다비성이긴 하지만 질소가 너무 많으면 배추에 질소가 남을 수가 있다. 질소가 많으면 배추가 쉽게 무른다.
배추는 완전히 오무려진 것보다 결구가 되는 둥 마는 둥 하는게 좋다.
무도 크면 저장성이 안좋다. 적절한 양분!
배추모종을 기를 때, 처음엔 물을 흠뻑주고, 싹나오기 전까지 물을 주지 말아야 한다. 혹, 흙(상토)가 마르면 물을 준다. 너무 과습하면 병이 오기 쉽다. 따라서 아침저녁으로 기계적으로 무작정 물을 주면 안된다.
하우스 양날개를 밤낮으로 걷어두어 서늘하게 키운다. 하우스는 큰비를 가려줘서 모종을 보호한다.
저녁에 물 줄때, 호스안에 따뜻한 물이 모종에 닿아 상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밭다듬어서 알타리무와 김장무 파종하기

* 사용한 씨앗과 자재
청갓 50ml 한봉지 2,000원
노랑김장배추 2,000립 한봉지 7,000원
조생미호배추 2,000립 한봉지 2,000원
청운무 2dl 한깡통 15,000원
알타리무 1dl 5,000원
36구멍 포트 80원, 상토 한포대에 6,000원(포트 30~40개 분량)
한냉사(1.8*100마) 22,000원 > 하나사면 아주 오래 쓸 수 있다.
활대

김장에 필요한 작물의 씨앗들

포트에 김장 배추 파종. 포트에서 보름정도 키워서 밭에 옮겨심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