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을학기 개강예배
 - 홍샘이 꼽은 지난학기 열가지 꼭지
 - 부모의 은혜, 자연의 은혜, 하나님의 은혜. 은혜를 아는 참지식이 자라는 것.
 - 예수님. 군림이 아니라 섬김 그리고 관계의 세계
 - 나와 그것들 vs 나와 당신들 _마르틴 부버
 - 모든 재산은 흙속에 있다. _내셔널지오그라피

● 아침열기
방학동안에 2학기 과제 다해놨습니다 / 할아버지 생신 / 지난 열흘, 부모님과 함께 가장 오랫동안 / 짧고 긴휴가 / 행복하다는 고백 / 코노하나 / 눈치로 모든 걸 때려잡고 / 한일, 농민, 비슷한 감성 / 여기저기 다녀보고 싶어 / 학교에 빨리가고 싶어요 / 사료공장 알바 / 멀미때문에 힘들어 / 그래도 약속했어요 / 비누만들기 배웠어요 / 정선에서 걷기여행 / 청도, 대구, 식구, 친구 / 한일 논생물조사 교류회 / 유기마을 농민대회 / 따오기 / 카야마 / 모닥불 / 물가가 비싸졌어요 / 더 열심히 배워야지 / 튼튼한 샘이 침대 / 메모습관과 시간사용 프로그램 / 기숙사에서 잘 쉬었습니다 / 중학교 아이들 영어교실 / 가난한 아이들을 위한 교실열기 / 교육의 사각지대 / 비맞으면서 두시간동안 신나게 노래하고 놀았어요 / 논생물, 조사, 논과의 상관관계 / 어느 일본인의 작고 깊은 사과, 옛날 분들을 대신해서 / 지리산 자락에 여행 / 선택의 연속 / 금맥 vs 인맥 / 계절학교 아이들 / 확 느껴지드라구요 / 디게 잘해주시고 / 일주일 수녀원, 일주일 피정 / 서울, 사람 살 곳이 아니란 걸 / 장샘은 왜 숙제를! / 학교는 어때요? / 윤*가 끓여준 라면 / 일도 많고, 많이 얻어먹고 / 논밭에 나가 / 수고가 결실을 맺어 / 사람이 있어야 활기있는 밭 / 뙤약볕에서 혼자 일하는 기분 / 그 노력 /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냉면 / 여러분이 떠난 자리에서 환청이 들려 / 전공부의 독특한 매력 / 농업교사 6명이 한자리에서 / 정례모임 / 물고를 트는데 아주 오랜 세월이 / 편협한 사람이라 / 반성도 되고 / 완벽한 어둠 / 밤이나 낮이나 밝은 도시 / 예민한게 정상이지 / 8월 초에 물대기 시작 / 7월 20일부터 운광, 흑미는 이삭패기 시작 / 추청은 8월 20일 이삭 예정 / 계속 논뚝을 깍았어요 / 낮에는 책을 읽고 / 땅의 옹호 / 근대의 문제 / 비근대의 삶 / 내 마음이 확고하게 무엇을 지향하느냐 / 9월 23일, 땅의 옹호, 김종철선생님 특강 / 2학기 농사, 김장준비 / 배추, 무 심을 밭 준비 / 8월 말까지는 계속 더워 / 8월 20일 배추파종 / 준*언니 미국에, 주*은 예비군훈련, 아**는 내일 귀국, 형* 영*언니는 오늘 저녁에  / 휴가길 상행 고속도록 꽉막혀 / 어른들 때문에 애들이 고생이다 / 다음에는 내려오셔서 애들보시라고 / 돌아와서 보낸지 10년 / 도시에 가서 살아야하면 어떻게 하나? / 결론은 불가능하다 / 사람을 키우는 것이 지역개발 / 진안, 마을 만들기 학습교류회 / 마을축제 / 주민참여 / 시골스러우면서도 예술적으로, 마을간판을 미술가들이 다 바꿔놨어요 / 바다에 언제가요?

○ 농사계획
 - 농가월령가 7월령
 - 다음에 읽을 글 나눠주심: 인류존속의 열쇠를 쥔 아이들_미쉘 오당

○ 가을학기 교과과정안내

● 농작업: 고추수확, 참깨파종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침산책
오랜만에 아침산책을 나섰다. 실습주간이 끝나서 조금 여유가 생겼다고 할 수도 있고, 그동안 많이 게을렀었다고 할 수도 있고. 내가 관찰하는 초승달논으로 나갔다. 심어놓은 모들이 뿌리를 내려서 곧게 잘 자라고 있었다. 물이끼도 껴있고, 개구리밥도 떠있고, 논풀도 자라고 있고, 특히 1/4넘게 뭍이 드러난 부분에는 논풀이 잔뜩 올라오고 있었다. 모가 매주마다 키가 얼마나 자라고 있는지, 새끼는 얼마나 쳤는지 살펴보는 것이 관찰하는 사람의 일인데, 아직 한번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계속 이어지는 일인지라 한번 시기를 놓치니 그 다음에도 잘 안된다. 논을 관찰한다는게 참 힘든 일이구나. 만약 내가 부쳐먹을 논이 생긴다면, 그 때는 할 수 있을런가? 지금도 못하는 것을 보니 그 때는 잘 할 수 있을거라 장담을 못하겠다. 마음은 해야지 하는데, 그게 맘처럼 잘 안된다.

케니형은 갓골에서 유일하게 논에 오리를 넣는다. 한동안 AI가 돌면서 오리농업을 하는 홍동이 큰 타격을 입었다. 듣기로는 오리가 AI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사람들의 인식이 안좋아서 이번에는 오리를 안넣기로 작목반에서 결정했다고 한다. AI 비상이 나면서 건대 호수에 노니는 오리떼를 잡으러 쫓아다니는 사람들 사진을 신문에서 보고 이게 뭐하는 짓이냐며 웃었지만,  홍동에서 오리를 안넣기로 한 것은... 음, 그냥 웃고 넘어 갈 일은 아닌게 분명하다. 케니형은 작목반에 속해서 생협에 납품할 것도 아니고, 더군다나 다른 데서 가져온 오리가 아닌 직접 부화시켜서 키운 오리라 별 탈은 없을 것 같다. 아니 오히려 갓골에서 논 하나라도 오리를 키워서 농사를 짓는 것을 볼 수 있어서 다행이라 하겠다.

오리대신 제초제 안뿌리고 유기농을 지속하려는 사람들 중에는 우렁이를 넣는 사람들이 많다. 식성이 좋은 외산 우렁이인데, 날이 점점 따뜻해져 월동을 할 가능성이 있어서 자칫 생태계 교란을 우려하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우렁이의 제초효과가 탁월하기 때문에 약을 뿌리지 않으려면, 일일이 논에 들어가 김을 매지 못할 거라면 달리 뾰족한 수도 많지 않다고 한다.


● 아침열기
여름이 구르마, 어머니 발판 / 실습주간 생활일지 올리기 / 마음을 다잡고 / 고등부 아이들 봉사시간 / 마을돈으로 팻말 만들기 / 갓골농부 당락발표 / 촛불집회, 시민활동 / 세상돌아가는 일에 관심갖기 / 용봉산, 아침 첫차타고 / 안다쳐서 좋아 / 밭에서 본 소우주 / 작은 풀밭이 아마존 밀림같아 / 몸을 좀 낮추면 안보이는게 보일거야 / 반복되는 연결동작, 길게, 엔돌핀도 솟아오르고 / 연결고리와 페이스 / 기계숙달 1주일 / 교실형 vs 들판형 / 일본어 공부도 다시시작 / 2012년 쌀시장 개방 / 농하마을 오리입식행사 / 막걸리 한잔 편하게 나누면서 발견한 진정성 / 촌사람의 정서를 가진 전직 대통령 / 여기서 부화하고 키운 오리 여덟마리 입식 / 오리다리 / 수목 비소식. 그전에 마늘, 양파, 감자 수확 / 비오면 논으로, 안오면 밭으로 / 보리논, 객토논 거름주기 / 다음주 본격적으로 김매기 / 노래도 부르고, 농담도 하고, 장난도 치면서 힘든 고비 넘기기 / 물리적 한계 / 특이한 삶의 형태 / 닥치다 보면 하는 거소.. / 피부가 질겨서 / 갑상선암. 오디와 왕고들빼기를 뜯어다가 / 먼길 내려오시는 선생님 / 진지하고, 엄숙한, 절절한 / 다른 분위기 / 축제 vs 집회 / 즐기는 사람은 못당하겠지 / 이혼하고 평택언니공장으로 간 / 뒤도 안돌아보고 가더라 / 몸살 / 결혼 상품 / 장애우의 국제결혼,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 / 눈만 감으면 잠드는 / 일할때, 머리도 써서 / 기계를 두려워 하지 않고 / 오리없어 유기농 포기 / 제초제 냄새 / 학교에서 마지막 실습. 재밌고 힘들고 / 금년, 작년하고 많이 달라요 / 할매들한테 인기가 좀 있어가지고 / 18일 반계분교, 별헤는 밤 음악회 / 집앞에 김매기 / 일하러 오신 부모님 / 원예하우스 일 / 종자모임 / 꾀가 나서 / 내 밭은 난장판 / 마을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 / 작은 광장 / 정자나무와 사랑방 / 노동인구가 없는 일본, 이주민 수용 / 세계 생태마을 만오천개 / 일본이 소리없이 바뀐다고 / 오리라는 나무, 유기농업이라는 숲 / 도미니크, 오리논문 / 일하면서 생각하고 연구한다 / 일하면서 즐거웁다 / 풀무집회? 촛불집회? / 일상생활의 혁명. 집회의 완성이 아닌가? / 또 뭐냐... 뭐가 있는데 그만하겠습니다

○ 농사계획
- 농가월령가 5월령
- 위대한 것은 인간들의 일이니_프란시스 쟝

○ 종교
- 가족의 위기와 재생

○ 농작업: 감자수확, 밀밭태우기


* 실습주간 전부터 밀려온 농사일기가, 이제는 한달이 넘어갔다. 핑계는 오직하나 게으르다는거. 너무 오래전 이야기를 쓰느라 애쓰기보다는 아침열기가 있는 달날일기를 먼저쓰고, 그 다음엔 가까운 날부터 일기를 먼저 적는게 좋겠다 싶다. 건너띈 이야기는 나중에 ㅎㅎ 채워넣어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